내년 저소득층·노인 등 취약계층 2100만명에 예산 74조 지원 > 정보뱅크

본문 바로가기

정보뱅크

내년 저소득층·노인 등 취약계층 2100만명에 예산 74조 지원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남은자센터 작성일22-09-14 17:55 조회166회 nameunjacil@naver.com

본문

정부가 내년 저소득층과 장애인 등 취약계층 2100만명에 74조원의 예산을 투입한다.


생계·의료급여의 재산기준을 완화해 4만 8000가구의 수급 탈락을 방지하고, 발달장애인 가족의 돌봄부담 완화를 위해 24시간 긴급돌봄 지원사업도 신설한다. 


또 자립준비청년에 대한 자립수당을 월 30만원에서 40만원으로 인상하고, 의료비 본인부담금도 신규 지원한다.


정부는 8일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3년 예산 4대 핵심과제를 마련했다고 밝혔다. 


추 부총리는 “어려운 사회적 약자를 중점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내년도 복지예산은 서민·사회적 약자 중점 복지, 생활 속 어려움을 세심하게 고려한 두텁고 촘촘한 복지, 미래세대에 과도한 빚을 물려주지 않는 지속가능한 복지 등 3가지를 염두해 두고 편성했다”면서 “사회적 


[출처] 대한민국 정책브리핑(www.korea.kr)